surfers

OLYMPUS DIGITAL CAMERAⓒ photo by lee jungeun

마르니의 아들과 파도에 대해 대화 중.
하교 후 집 앞 바다로 달려와 늘 파도를 살피는 마린보이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