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alon de the

OLYMPUS DIGITAL CAMERAⓒ photo by lee jungeun

차 마시며 노래 부르던 소박한 찻집.
타이티에서 온 아주머니가 답례도 차도 한 잔 사주셨다.